블록체인 전문가 양성 및 일자리 창출 본격화

등록일2020-11-06

조회수32

'혁신성장 청년인재 집중양성 사업 블록체인 세미나 및 취업설명회' 성황

 

 

블록체인 전문가과정 교육을 이수한 인재들과 블록체인 기업 간의 취업 매칭데이가 성사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6일 양재동 엘타워에서 ‘2020 혁신성장 청년인재 집중양성사업 블록체인 세미나 및 취업설명회’를 갖고 업계 현안에 대한 시각을 공유하며 일자리 창출에 나섰다.

이날 행사는 블록체인 업계의 가장 큰 화두인 ‘특금법’ 시행을 앞두고 향후 전개방향과 업계 대응방안을 논의하는 특별 세미나로 시작됐다. 이후 블록체인 전문가 양성 과정의 수료생들과 코인플러그, 미디움, 수퍼트리 등 14개 기업이 개별 면접하는 방식의 취업설명회가 이어졌다.

이번 블록체인 전문가 양성 과정은 과기부가 주최하고 정보통신기획평가원 주관으로 마련됐다. ‘IITP 혁신성장 청년인재 양성사업’과 ‘서초구 지역산업맞춤형 일자리창출 지원사업’ 등의 수료생들이 이날 행사에 참여하며 블록체인 업체들과 개별 면접을 가졌다.

임명환 한국블록체인연구교육원장.
임명환 한국블록체인연구교육원장.
이날 임명환 한국블록체인연구교육원장은 “교육생 절반 이상이 전국 단위의 블록체인 해커톤 등 챌린지에 도전해 3팀이 수상을 했다”면서 “6개월 풀타임 과정의 교육생들이 바로 현장에 투입돼도 손색이 없을 정도로 잘 훈련됐다고 자부한다”고 소개했다.

이번 전문가 과정 수료생들은 서울과 대전, 대구에서 6개월 동안 집중 교육을 받았다. 블록체인 기반기술과 시스템, 프로젝트 기획 등 체계적인 교육을 이수해 블록체인 전반에 대한 이해도를 높였으며, 코딩을 비롯한 실무교육도 이수해 실무에 즉시 투입할 수 있는 교육을 받았다. 

이날 취업설명회에는 델리오, 무비블록, 미디움, 미래직업연구소 루텐,  브이에이글로벌, 블루힐릭스, 수퍼트리, 에이아이오티홀딩스, 오토드래곤, 케이씨넷, 코인베스트, 코인플러그, 포스팟, 프로비트 등 14개 블록체인 전문 기업이 참여했다. 각각 개발, 기획, 마케팅, 연구 등 다양한 직군의 인재 채용을 모색했다.

특히 현장에 바로 투입 가능한 역량을 갖춘 수료생들의 다양한 가능성을 제시하는 자리로 의미를 더하게 됐다. 이날 설명회에 참여한 기업들도 블록체인 업계의 다양한 분야를 개척하고 있다는 점에서 상호 발전 방향을 타진하는 기회가 됐다는 평이다.

블록체인 기반 기술 및 솔루션을 비롯, 채굴이나 거래소 등의 역량을 보유한 기업뿐만 아니라 게임, 영화 등 다양한 분야와의 접목 사례를 보여준 기업들까지 인재 채용의 창구를 마련하기도 했다는 것.

이해붕 금융감독원 부국장.
이해붕 금융감독원 부국장.
취업설명회에 앞서 진행된 특별 세미나의 기조연설에는 이해붕 금융감독원 부국장이 참여해 ‘특정금융정보법 시행 이후 가상자산의 미래’를 주제로 발표했다. 이 부국장은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의 권고기준의 취지를 소개하면서 이에 공조하는 우리나라 특금법 도입의 현황을 설명했다.

이 부국장은 “특금법 도입 이후 디지털 대전환, 뉴노멀 시대가 올 것”이라면서 “부정적 시각을 극복하고 새로운 규칙과 제도의 틀을 마련해 이에 대한 논의를 전개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채훈 블루힐릭스 대표는 블록체인 기업의 새로운 투자기법 STO와 특금법에서의 투자 전략에 대한 강연을 진행했다. 채 대표는 앞으로 1년여 간 STO가 새로운 대안으로 많이 알려질 것이고, 디파이 역시 다양한 모델이 등장하며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조예령 미래직업연구소 루텐 대표.
조예령 미래직업연구소 루텐 대표.
조예령 미래직업연구소 루텐 대표는 ‘STO 정착을 위한 블록체인 분석전문가 육성의 필요성’을 주제로 발표했다. 그는 블록체인 분석가들의 부재로 인해 의사결정에 대한 최선의 결론 도출에 어려움을 겪고 제대로 된 기획 없이 프로젝트가 진행되는 등 산업 전반의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조 대표는 미래직업연구소 루텐에서 고안한 모델 ‘K-STO’를 소개하기도 했다. 기존 실리콘밸리에 법인을 세워 미국 SEC 기준을 통과해야만 하는 복잡한 절차를 개선하고 국내 시장 및 당국의 정책‧법률에 맞게 다뤄져야 할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하고 이를 위해 만들었다는 것.

블록체인 시장은 3405조원 규모의 사업가치를 창출하고 향후 10년간 GDP 2037조원을 기여할 것이란 조사결과가 발표되기도 했다. 이 가운데 STO 시장은 내년 기존 ICO의 대비 2500배 큰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또 하루 최소 심사비용이 약 350달러로 추정되고 있으며 기존 블록체인 분석가들의 평균 연봉이 약 9600만원부터 형성될 것이란 전망이다. 이 같은 심사위원을 비롯, 금융중개인, 거래소 상장 등에서 블록체인 분석전문가의 영역 확대 가능성이 제시되고 있다.


업계는 정부 차원의 ‘블록체인 기술확산 전략’이 2년 만인 6월 새롭게 제시됐고 숙원사업이던 블록체인 개발 사업의 예비타당성이 통과됐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5년 간1133억원이 투입돼 연구 개발이 진행될 예정으로, 블록체인 난제인 트릴레마 문제를 해결하는 ‘완전탈중앙화 고성능 합의기술’ 등 원천 기반기술 개발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는 것이다.

이날 임 원장은 “블록체인의 탈중앙화 자율 합의 알고리즘의 본질은 존로크의 ‘천부인권’ 즉 디지털 세상에서도 자유, 생명, 재산권을 확보하는 것”이라면서 “스마트 컨트랙션과 토큰 이코노미 보상 체계를 탑재시켜 시스템을 안정적으로 효율적으로 공정하게 작동되게 하는 게 성공전략이라고 생각한다”고 조언하기도 했다.

[더게임스데일리 이주환 기자 ejohn@tgdaily.co.kr]

출처 : 더게임스데일리(http://www.tgdaily.co.kr)